Menu


4,383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獨倚山窓夜色寒
梅梢月上正團團
不須更喚微風至
自有淸香滿院間
홀로 산창에 기대서니 밤기운 차가운데
매화나무 가지 끝에 둥근 달 떠오르네
구태여 부르지 않아도 산들바람 이니
맑은 향기 저절로 뜨락에 가득 하네.
정자체 손글씨





1 Star (No Ratings Yet)
Loading...

“陶山月夜詠梅(도산의 달밤에 핀 매화를 읊다) – 이황” 에 하나의 답글

  1. dalmooli 댓글: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