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3,853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지음(知音) : 소리를 알다. 자기의 속마음까지 알아주는 사람.
백아절현(伯牙絶絃) : 백아가 거문고 줄을 끊다. 친한 친구의 죽음을 슬퍼함.

춘추시대에 거문고를 아주 잘 타는 백아(伯牙)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백아가 거문고를 타면 종자기는 그것을 듣고는 거문고를 타는 뜻이 태산에 있으면 ‘산이 우뚝하구나’ 하고 그 뜻이 흐르는 물에 있으면 ‘출렁출렁하도다’라고 말했다. 종자기가 죽자 백아는 거문고 줄을 끊어 버리고 세상에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知音)이 없음을 슬퍼하였다.

伯牙鼓琴이면 鍾子期聽之하다. 知在太山이면 則巍巍로다하고 志在流水면 則曰湯湯하도다하다. 子期가 死하니 伯牙絶鉉하고 痛世無知音者하다. – 여씨춘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