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779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한자초보카페   함께 공부해요!

지록위마는 교수신문에서 2014년 올해의 사자성어로 꼽혔다. 그 해는 세월호 참사 사건이 있었던 해다. 이 사자성어를 추천한 곽복선 경성대 중국통상학과 교수는

“2014년은 수많은 사슴들이 말로 바뀐 한 해… 온갖 거짓이 진실인양 우리 사회를 강타했다.” – 2014.12

고 했다.
지록위마는 여러 정치상황에서도 많이 사용되는데, 그 유래가 정치와 깊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지록위마는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하다’라는 뜻이다. 사기(史記) 진시황본기에 보인다.

진나라의 시황제가 죽자 환관 조고는 시황제의 장자(長子) 부소를 죽이고 시황의 막내 아들 호해를 즉위시켰다. 그 후 경쟁 상대인 승상 이사(李斯)를 제거하고 자신이 승상이 되어 실권을 좌지우지(左之右之)하였다. 왕이 될 욕심까지 생긴 조고는 자기를 반대하는 신하를 가려내기 위해 어느 날 사슴을 가지고 와서 호해에게 “말을 바칩니다.” 하니 호해가 웃으며 “이것은 사슴이 아니냐?” 하고 좌우에게 물어 보니, 어떤 자는 ‘말입니다.’라고 하여 조고의 말을 따랐고, 그 중에는 ‘아닙니다.’라고 부정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조고는 아니라고 말한 사람들을 후에 죄를 씌워 죽였다. 그 후 궁중에는 조고의 말에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록위마는 윗사람을 농락하고 권세를 함부로 부리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 또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우겨 강제로 믿게 한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 권력이나 돈 등을 이용해 진실을 가리는 행동을 비판할 때, 또는 윗 사람을 농락하고 마음대로 권세를 휘두르는 상황을 비유하거나 그러한 사람을 가리켜 사용한다.

지록위마를 잇는 2014년 올해의 사자성어 2위는 ‘삭족적리削足適履’다. 삭족적구라고도 한다. 삭족적리는 ‘발을 깎아 신발을 맞춘다’는 뜻으로 합리성을 무시하고 억지로 적용하는 것을 비유한다. 원칙이 없는 사회를 비유하거나, 실제 상황은 고려하지 않고 부적합한 규정에 무리하게 끼워 맞추려고 애쓰는 아둔한 사람을 의미하게 되었다. 삭족적리는 회남자에 보이는데, 신발을 사러 간 남자가 신발이 작아 자신의 발에 맞지 않자 자기의 발을 깎으려고 했다는 이야기에서 유래하였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