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192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한자초보카페   함께 공부해요!

태산과 북두칠성이란 뜻. 어떤 분야의 제일인자로 꼽히거나, 세상 사람에게 존경받는 훌륭한 사람을 비유하는 말.

당나라 때 사대시인(四大詩人)의 한 사람으로서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 중 굴지의 명문장가로 꼽혔던 한유(韓愈, 자는 퇴지(退之))는 768년에 현재의 하남성(河南省)에서 태어났다.

한유는 9대 황제인 덕종(德宗, 재위 779~805) 시절, 25세의 나이로 진사(進士) 시험에 급제한 뒤 이부상서(吏部尙書)까지 올랐으나, 황제가 관여하는 불사(佛事)를 강하게 반대하다가 조주자사(潮州刺史)로 좌천되었다.

천성이 강직했던 한유는 이후에도 여러 차례 좌천과 파직(罷職)을 당했으나 재등용되곤 했다. 만년에 그는 이부시랑(吏部侍郞)을 역임하였고, 57세인 824년에 세상을 떠났다.

순탄치 못했던 그의 벼슬살이와는 달리, 한유는 절친한 벗인 유종원(柳宗元, 자는 자후(子厚))과 함께 ‘한유(韓柳)’로 불리며 고문부흥(古文復興) 운동을 제창하는 등 학문에 힘썼다.

그 결과 후학들로부터 존경의 대상이 되었다. 이에 대해 《당서(唐書)》 〈한유전(韓愈專)〉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당나라가 흥성한 이래 한유는 육경(六經:춘추 시대의 여섯 가지 경서)를 가지고 여러 학자들의 스승이 되었다. 한유가 죽은 뒤 그의 학문은 더욱 흥성했으며, 그래서 학자들은 한유를 ‘태산북두’를 우러러보듯 존경했다.”

이처럼 한유는 자신의 학문적 업적으로 후세에 큰 영향을 미쳤고, 많은 학자들에게 귀감이 되는 인물이었다.

사자소학전통제본노트 보러가기: https://smartstore.naver.com/haenammae/products/10146162943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