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100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한자초보카페   함께 공부해요!

범을 맨손으로 때려잡고 황하강을 걸어서 건넌다는 뜻으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무모한 용기를 비유하여 이르는 말.

안회는 특히 학재가 뛰어나고 덕행이 높았다. 가난하고 불우한 처지임에도 불구하고, 그는 32세의 젊은 나이에 이르러서까 노하지 않았다. 어느 날, 공자가 안회에게 말했다. “왕후에게 등용되어도 포부를 펴고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이를 가슴 깊이 간직해 두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 둘 정도라면 가능할 것이다.”

가까이에서 듣고 있던 자로가 은근히 샘이 나서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 도를 행하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대군을 이끌고 전쟁에 임할 때 선생님은 누구와 함께 가시겠습니까?”

무용에 관한 자신 있는 자로는 ‘그야 당연히 나지’라는 생각이었으나, 공자는 말했다. “‘맨손으로 범에게 덤비거나 황하를 걸어서 건너는 것’과 같은 헛된 죽음을 후회하지 않을 자와는, 나는 행동을 같이하지 않을 것이다.” – 논어. 술이

도듬책방 사자소학을 낭독해 보았습니다. 도듬책방 구독하기




댓글 남기기